YOU ARE HERE :      미디어  >  구단뉴스

구단뉴스OUR PRIDE GWANGJU FC

'김포전 선방쇼' 윤평국, "이진형 형과 경쟁은 시너지 효과”
관리자 2020-07-02view   492


프로축구 광주FC 골키퍼 윤평국은 결정적 순간 선방으로 위기의 팀을 구했다. 동료이자 경쟁자인 이진형과 주전 경쟁도 더 치열해졌다.

광주는 지난 1일 김포시민축구단과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24강) 홈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2-2로 팽팽하게 맞선 후 승부차기에서 5-4로 간신히 승리했다. 주전들이 대거 제외됐지만, 격차가 큰 하부리그 팀 상대로 이변의 희생양이 될 뻔 했다.

이날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음에도 리드를 지키지 못해 승부차기까지 가는 어려움이 있었다. 승부차기도 양 팀 모두 4번째 키커까지 성공할 정도로 손에 땀을 쥐었다.

승부를 결정지은 건 윤평국이었다. 그는 김포의 5번째 키커 김동필의 슈팅을 막아내어 광주의 16강행을 지켜냈다. 1년 전인 지난 2019년 FA컵에서도 안동과학대를 상대로 승부차기 맹활약과 함께 2년 연속 ‘빛평국’의 위상을 지켜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득점을 많이 했으면 쉽게 이길 수 있었지만, 어려운 경기를 했고 힘들었다. 이겼으니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라며 승리에 만족했다.

이어 “그 동안 반대 방향으로 뛰어 템포를 찾기 힘들었다. 마지막이다 보니 차분하게 하려 했다. 방향을 읽었는데 그쪽으로 볼이 왔다”라며 승부차기를 막은 순간을 기억했다.

지난 시즌 주전으로서 광주 골문을 지켰지만, 올 시즌은 다르다. 지난 시즌 말 부상에서 돌아온 이진형의 활약으로 치열한 주전 경쟁 속으로 빠져 들었다. 현재에는 이진형이 약간 앞서 있는 상태다.

출전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윤평국은 이진형과 경쟁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그는 “(FA컵 활약은) 항상 준비했던 게 컸다. 게을리 하지 않았고, 출전을 대비했다”라며 “진형이 형이 선배로서 잘해주고 있고, 팀에 보탬이 되고 있다. 서로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는 FA컵 활약을 바탕으로 오는 5일 홈에서 열리는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출전을 노리고 있다. 윤평국은 “대구전에 나선다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전글‘체력충전’ 광주FC, 달빛더비 승리 노린다
다음글‘수적열세에도 투혼’ 광주FC, 대구FC와 달빛더비 2-4 석패… 펠리페 멀티골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