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구단뉴스

구단뉴스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2022시즌 이끌 주장에 안영규 선임
관리자 2022-01-20view   1048


프로축구 광주FC가 2022시즌 신임 주장에 안영규를 선임했다.

광주는 20일 2022시즌 광주 선수단을 이끌 주장에 안영규를, 부주장엔 김종우와 이순민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3년만에 다시 광주 유니폼을 입게 된 안영규는 통산 195경기 4골 4도움을 기록한 프로 11년차 베테랑이다. 광주 금호고 출신으로 수원과 대전 등을 거쳐 2015년 광주에 입단, 첫 해부터 33경기를 소화하는 등 팀의 견고한 수비를 책임진 에이스로 맹활약했다.

안영규는 뛰어난 리더십과 강력한 카리스마는 물론, 활발한 소통과 위기 대응 능력을 보여주며 2018년에도 주장을 맡아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기여하기도 했다.

부주장엔 미드필더 김종우와 이순민이 임명됐다. 지난 시즌 팀에 합류한 김종우는 부드러운 볼터치와 함께 날카로운 패스를 선보이며 19경기에서 5골 2도움을 기록,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는 자타공인 에이스다. 뛰어난 실력 뿐 아니라 승격을 이루고자 하는 의지, 또 긍정적인 에너지로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낸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7년 광주에 입단한 이순민은 그라운드에서는 왕성한 활동량과 헌신적인 플레이를, 팀 내에서는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살림꾼으로 불린다. 몇 시즌간 주전 자리를 확보하지 못했음에도 불구, 끈기있는 자세로 묵묵히 팀에 헌신하며 지난 시즌 팀에 없어선 안될 선수로 올라서는 등 젊은 선수들에게 많은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이정효 감독은 “주장단에 선임된 세 선수 모두 출중한 실력과 팀에 대한 애착, 책임감, 희생정신이 강하다. 올 시즌 승격이라는 목표에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장 안영규는 “2018시즌에 이어 올해도 주장직을 맡게 됐다. 완장의 무게가 얼마나 무거운 지 알기에 더 책임감이 든다”며 “광주는 승격을 두 번이나 한 팀이다. 선수단 모두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 만큼 하나로 똘똘 뭉쳐 다시 승격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이전글광주FC, U-23 대표 출신 DF 김승우 영입
다음글광주FC, 베테랑 수비수 한희훈과 재계약 체결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

홍영진2022-01-24 22:19

안영규 주장 ,김종우,이순민 부주장 화이팅 1부승격 화이팅 ~~응원합니다. 으샤으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