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구단뉴스

구단뉴스OUR PRIDE GWANGJU FC

휴식 마친 광주FC, 부산 원정 필승 다짐
관리자 2022-07-26view   382


휴식을 마친 프로축구 광주FC가 부산 원정 승리를 향해 달린다.

광주는 오는 27일 오후 7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2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지난 15일 FC안양과의 27라운드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비록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퇴장 불운으로 인한 수적 열세에도 불구, 뜨거운 투혼과 패기로 똘똘 뭉쳐 오히려 상대를 압도하는 등 리그 1위다운 저력을 보여줬다.

광주는 약 2주간의 꿀맛같은 휴식을 통해 떨어진 체력을 회복하고, 흐트러진 전력을 다시 재정비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대전과의 승점은 8점차. 또 부산전 이후 대전과 중요한 홈경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승리로 분위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광주의 탄탄한 수비가 빛을 발하고 있다. 주장 안영규를 필두로 박한빈, 아론 등 수비 라인은 수적 열세에도 37개의 인터셉트와 44개의 클리어링을 기록, 무실점을 일궈내며 팀 승점 적립에 기여했다. 특히 안영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며 27라운드 주간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중원에서 김종우와 정호연이 경고누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지만 이순민과 이희균이 건재하며 박한빈과 헤이스 등 멀티 자원도 중앙 미드필더까지 소화 가능하다. 여기에엄지성, 허율, 마이키, 산드로 등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하는 공격진까지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상대 부산은 최근 극심한 부침을 겪고 있다. 4승 7무 15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으며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에 무득점까지 이어지는 등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다.

부산과의 상대전적은 7승 10무 4패로 광주가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올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 전승(홈 1-0, 원정 3-0 승)을 기록하는 등 자신감도 충분한 상태다.

하지만 부산은 저력이 있는 팀이다. 주포 안병준이 팀을 떠났지만 김찬, 박정인, 최준 등 젊은 선수들과 함께 라마스, 문창진, 이한도, 한희훈 등 K리그1 무대를 누볐던 선수들이 대거 합류하면서 전력이 강화됐다. 기존 선수와 이적생들의 호흡이 맞춰진다면 언제든 강력한 한 방을 보여줄 수 있다.

광주는 중원과 수비진의 타이트한 압박과 빠른 역습 공격으로 상대 골문을 노려야 한다.

광주가 부산을 꺾고 2위 대전과의 격차를 벌릴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전글광주FC 주장 안영규, 27R 주간베스트11
다음글‘아론-허율 연속골’ 광주FC, 부산 원정에서 2-0 완승… 11점 차 선두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