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확인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보기 웹툰 훈련스케줄
메뉴닫기

보도자료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살림꾼 정호연, ‘더 성장한 모습 기대’
관리자 2023-01-18view   1430


광주FC의 ‘살림꾼’ 정호연이 기대감으로 프로 두 번째 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정호연은 광주 금호고-단국대를 거쳐 지난 해 프로 무대에 뛰어든 2년 차 선수다. 왕성한 활동량과 신인다운 투지를 선보인 그는 프로 첫 해 36경기를 뛰면서 광주의 ‘샛별’이 됐다. 

시즌 전 정호연은 이정효 감독이 “만들어보고 싶은 선수”로 꼭 집어 언급할 정도로 많은 기대와 주목을 받았다. 

어린 선수에게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시선에도 정호연은 “부담은 없다. 내가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더 열심히 하게 되고 더 잘해지고 싶고 더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올 시즌에도 정호연은 이정효 감독이 주목하는 선수다. 1부리그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한 선수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정효 감독의 독한 조련 속에 매일 성장하고 있는 정호연은 “더 발전된 모습, K리그1에서 경쟁력 있는 선수로서 준비 잘해서 가겠다”며 태국 치앙라이 동계훈련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정호연과 일문일답.
▲프로 첫 해외 동계훈련을 하고 있는데 
-추운 곳에서 훈련하다가 따뜻한 곳에서 하니까 부상 방지도 되고 축구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좋다. 익숙치 않은 환경이라 색다르지만 감독님과 코치진, 선수 변화도 많이 없어 지난해 동계 훈련과 비슷한 느낌인 것 같다. 

▲이정효 감독이 몸이 좋다고 평가를 했는데 
-비시즌에 운동을 열심히 했다. 정말 하기 싫을 때는 쉬기도 하는데 운동을 이틀 이상 쉬면 마음이 불안해서 조금이라도 뭐든지 하는 스타일이다. 시즌에 맞춰서 몸 관리를 철저하게 잘하겠다. 

▲프로 2년차, 생각이나 훈련 방식 등 달라진 점도 있을 것 같은데
-작년엔 그저 따라가는 느낌이었다면 올해는 뭘 해야 하고, 뭘 하면 좋은지에 대해 생각한다. 나에게 더 필요한 걸 찾고 이 팀에서 할 수 있는 걸 더 찾으면서 하는 것 같다. 

▲그래서 더 신경 쓰면서 하는 부분은 
-몸이 많이 뻣뻣한 편이다. 부상 방지 차원와 함께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유튜브를 보며 유연성에 많이 투자했다. 각목이었는데 많이 좋아졌다. 친형도 축구를 했었는데 스트레칭과 유연성에 좋은 영상 등 나한테 필요한 부분을 찾아서 알려준다. 

▲프로 첫 해에 많은 경기를 뛰었는데
-처음엔 15경기만 뛰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U-22 룰도 있고, 15경기 정도를 뛰며 경험을 쌓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감사하게 기회를 많이 받아서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 

▲프로 첫 시즌을 평가해준다면 
-60점. 아직 성장할 게 많고, 더 보여줄 게 많아서 40점을 뺐다. (60점은) 내가 목표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경기를 뛴 부분에서 줬다. 부족했던 수비적인 부분을 더 많이 채울 수 있었던 것 같다. 

▲입단과 함께 광주 ‘반칙왕’의 계보를 이었는데 
-감독님께서 요구하시는 것도 있고 끊어야 할 때 확실히 끊어야 우리 선수들도 내려올 수 있는, 호흡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고 생각한다. 역습을 맞으면 라인이 많이 올려져 있기 때문에 고강도로 뛰어서 내려가야 하니까 끊어주면 우리팀도 편하게 내려올 수 있다. 

▲신인 입장에서는 선배들을 상대하는 게 쉽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알아서 몸이 움직인다.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것 같다. 가운데 있으니까 나한테서 빠지면 자유로운 상황이 더 많아지고 바로 우리 팀 수비하고 맞닥트리게 되니까 파울로 끊는 게 맞는 것 같다. 상대 놓치는 경우에는 골 들어가면 안 되는데, 들어가면 안 되는 데 빈다(웃음).

▲경기 하면서 호흡이 가장 잘 맞는 선수는 
-(이)순민이 형이다. 감독님도 순민이 형이랑 있을 때 제일 맞다고 하셨다. 순민이 형이 수비도 좋아서 커버를 많이 해주고, 경기장에서 지시를 많이 해준다. 

▲이정효 감독은 어떤 감독인지 
-밖에서는 인자하시고 안에서는 냉철하신 분이다. 엄청 디테일하시다. 축구하면서 이렇게 많은 것을 가르침 받은 게 처음인 것 같다. 디테일하게 내가 뭘 해야 하고 어떻게 해야 하고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알려주셨다. 배울 게 엄청 많은 감독님이시다. 

▲이정효 감독이 끌어내 준 부분은 
-거의 모든 부분을 끌어내 주셨다. 학창시절만 해도 수비를 선호하지 않았다. 공을 끌고 다니는 것을 좋아했다. 여기서는 팀원들을 통해 더 좋은 공간, 좋은 선수한테 보내줄 수 있는 부분이 새로웠다. 굳이 내가 뭘 하려고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됐다. 

▲지난 시즌 전부터 이정효 감독이 정호연을 주목했는데 그 기대감과 외부의 시선이 부담스럽지 않은지 
-인터뷰를 통해서 감독님의 기대감을 처음 알았다. 부담은 없다. 내가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더 열심히 하게 되고, 더 잘해지고 싶고, 더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 

▲지난해 보여주고 싶었던 부분은 
-수비적인 부분을 많이 생각했다. 공만 차려다 보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형들도 조언해준 게 수비와 동시에 공을 연결 시켜주면 서서히 눈이 트이고 앞을 볼 수 있다고 해서 수비적인 부분을 가장 먼저 생각했던 것 같다. 

▲실제로 경험한 프로는 어땠는지 
-생각했던 템포하고 완전히 달랐다. 공을 잡으면 내가 뭘 할 시간을 주지 않는다. 압박의 속도, 생각의 차이가 되게 컸던 것 같다. 감독님이 우물쭈물하게 뺏길 바에는 자신 있게 하라고 하신다. 자신 있게 해야 다음에 그 상황이 왔을 때 다른 것을 할 수 있다고 하신다. 실수하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셨고 그런 부분들이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된 것 같다. 처음 뛸 때는 공이 오는 게 두려웠다. 빨리 줘야 할 것 같았다. 20경기 정도 뛰고 나서 자신감을 찾으면서 공이 올 때부터 뭘 해야 할지 생각이 나고 뺏길 것 같은 생각이 안 들었다. 

▲1위 팀에 있어서 개인의 성장에도 도움이 됐을 거 같은데 
-내가 못 해도 지지 않고 계속 나아갔다.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이기고 도움을 많이 받으면서 성장할 수 있었다.

▲지난해 플레이 워스트와 베스트 장면은
-부산과의 첫 경기 때 혼자 치고 가다가 뺏겨서 1대 1 찬스를 허용했는데, 그때 (김)경민이 형이 막아주셨다. 충남 아산과의 마지막 경기는 베스트다. 그때 (하)승운이 형한테 키패스를 넣어줬던 장면이 기억난다. 

▲1부 리그로 가게 됐는데 
-많이 설렌다.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더 수준 높은 선수들과 붙으면서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만큼 개인도 더 성장해야 하는데
-전방으로 향하는 부분을 신경 쓸 생각이다. 작년에는 연결하는 게 주 목적이었고, 타이트한 수비를 많이 했는데 올 시즌에는 조금 더 앞으로 향하고 싶다. 전방으로 패스 한다던가 내가 직접할 수 있는 것들을 하겠다. 공격수들이 공을 주라고 하면 웬만하면 주는 스타일이다(웃음). 올해는 골에 대한 욕심을 내겠다. 

▲새로운 시즌 어떻게 준비하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작년보다는 더 발전된 모습, K리그1에서 경쟁력 있는 선수로서 준비 잘해서 갈 테니까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상대를 다부지게 쫓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이전글광주FC, 이정효 감독과 2024년까지 힘찬 동행
다음글‘모험과 도전’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그리는 K리그1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

광주은행
남해종합건설 주식회사
정남진(JNJ)골프리조트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담도회
광주광역시도시공사
주식회사 창억
싸이버테크
광주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라마다플라자 광주호텔
신세계안과
에덴병원
광주센트럴병원
서구효치과
WILO
득인기공(BESKO)
에몬스가구
(주)오투인터내셔널(ASO)
켈미
여수디오션
광주패밀리랜드
광주월드컵롯데아울렛
플코
투썸
휘핑디에그
프레스티지
  • (우)62048 / 광주광역시 서구 금화로 240(풍암동) 광주축구전용구장 2층 광주FC 사무국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9517통신판매사업 신고번호 : 제 2016-광주서구-0492 호대표이사 : 노동일TEL : 062-373-7733FAX : 062-371-7734
  • COPYRIGHT (C) 2016 BY 광주F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