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인터뷰

인터뷰OUR PRIDE GWANGJU FC

김학범 감독, “인천전은 결승전과 같다“
관리자 2017-10-22view   6204



프로축구 광주FC 김학범 감독이 2연승 행진에도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맞대결을 바라보고 있었다. 

광주는 22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과 함께 전남 드래곤즈와 승점 차를 승점 4점 차로 줄이며 잔류 희망을 더 살렸다.

김학범 감독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이한도가 첫 퇴장을 받을 당시 10명으로 싸우면 힘들었지만, 다행히 비디오 판독(VAR)로 경고로 바뀌었기에 이길 수 있었다. 승리할 수 있었던 건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했기에 가능했다”라며 안도했다. 

광주는 오는 2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36라운드 원정을 떠난다. 현재 10위 인천과 승점 5점 차이기에 이날 승리한다면 승점 2점 차로 줄일 수 있다. 광주에 중요한 경기다.

김학범 감독은 “인천전이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준비할 것이다”라며 승리의 기쁨에 취하지 않았다.

이하 김학범 감독 기자회견 일문일답

-상주전 승리 소감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승리할 수 있었던 건 최선을 다했기에 나왔다.

-이한도의 퇴장 위기 상황이 고비였는데?
이한도가 첫 퇴장을 받을 당시 10명으로 싸우면 힘들었지만, 다행히 비디오 판독(VAR)로 경고로 바뀌었기에 이길 수 있었다.

-인천전 준비 계획은?
인천전이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준비할 것이다.

-최근 완델손-송승민 등 공격수들이 제 몫을 해주고 있는데?
공격도 공격이지만 수비에 포커스를 맞췄다. 한 골 넣으면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전글김학범 감독, “꺼져가는 잔류 불씨 살리겠다”
다음글김학범 감독, “남은 2연전 무조건 승리한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