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인터뷰

인터뷰OUR PRIDE GWANGJU FC

[인터뷰] '완벽한 부활' 정조국, "감독님의 신뢰 덕분이다"
admin 2016-03-19view   6044

Untitled-5.jpg

프로축구 광주FC 공격수 정조국이 완벽한 부활 이유에 "감독님의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활약이다"며 남기일 감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광주는 19일 오후 4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2라운드 제주와의 홈 개막전에서 후반 19분에 나온 정조국의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광주는 1승 1무로 기분 좋은 출발을 이어갔다.

이날 정조국은 포항전 멀티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성공시키며 베테랑의 골잡이의 부활을 알렸다. 득점 외에도 남들보다 한 발 더 뛰는 활동량으로 전방 압박에서도 굉장히 좋은 모습을 보였다.

정조국은 경기 후 "홈 개막전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우리 팀이 하나가 되면 무서운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 그리고 그런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좋은 경기 결과가 나왔다"고 이날 경기를 평했다.

이어 정조국은 "감독님의 신뢰 덕분에 한 발 더 뛰게 되는 것 같다. 마음에서 우러나와 스스로 뛰게 된다"면서 "부담을 가질까봐 감독님이 나에게 따로 이야기는 안 하신다. 그런 믿음을 많이 주셔서 편하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남기일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아내와 아들이 경기장을 직접 찾아 정조국을 응원했다. 힘을 얻은 정조국은 먼 걸음을 달려와준 가족들에게 득점으로 보답했다.

정조국은 "홈 개막전이다 보니 가족들이 왔다"면서 "광주로 이적한 데에는 아들이 크게 작용했다. 그래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면서 "아내에게도 남편으로서 처진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남편의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어 기쁘다. 가족들에게 고마운 부분이 크다"며 가족 사랑을 드러냈다.

끝으로 정조국은 "공격수에게 골을 굉장한 의미를 지닌다. 첫 골은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첫 단추를 잘 잠가서 기쁘다. 휴식을 잘 취해서 다음 수원FC와의 경기를 성공적으로 치르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본 기사는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지원으로 작성됐습니다.


이전글[인터뷰] 남기일 감독, "홈팬들에게 승리 선사해 기쁘다"
다음글[인터뷰] 남기일 감독, "결과는 아쉽지만 내용은 만족한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