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      미디어  >  프리뷰

프리뷰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3월 3일 K리그2 홈 개막전
관리자 2018-03-02view   1654


프로축구 광주FC가 FC안양과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2018시즌 K리그2 정벌에 나선다.

광주는 오는 3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안양과 2018 KEB하나은행 K리그2  홈 개막전을 펼친다.

올 시즌 K리그2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광주는 동계훈련 기간 동안 대대적인 리빌딩을 단행하는 등 2018시즌을 재도약의 기틀로 삼으려 한다.

현역시절 두뇌플레이로 명성을 떨친 박진섭 감독을 선임한 광주는 임민혁, 김정환, 두현석, 김혜성 등 청소년대표를 지낸 유망주들을 영입함과 동시에 류언재, 김윤수, 김태윤 등 팀에 헌신 할 수 있는 선수들도 불러들였다.

또 순천과 일본 등에서 진행된 2달 간의 동계 전지훈련에서는 박진섭 감독의 색깔을 입히는데 주력했다. 기존 색깔인 팀플레이에 기술적인 부분을 더한 것이 핵심이다.

그 중심에는 나상호, 임민혁, 두현석 등 젊은 에이스들이 자리하고 있다. 나상호는 지난 시즌 후반기 맹활약하며 광주 에이스 자리를 예약했고, 임민혁과 두현석은 올 시즌 광주 유니폼을 입으며 박진섭 감독 축구에 녹아들었다.

박진섭 감독은 "선수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잘 따라와주고 있다. 특히 젊은 선수들이 중원과 측면에서 날카로움과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번 안양과 홈 개막전 승리는 절대적이다. 젊은 광주의 특성상 초반부터 상승세를 타야 시즌 내내 순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홈 개막전에서 승리하면 광주는 3년 연속 홈 개막전 승리라는 기분 좋은 기록도 만들 수 있다.

상대인 안양 역시 고정운 감독 선임과 대대적인 선수 보강으로 만만치 않은 전력을 구성했다. 서로 지난해와 다른 전력이기에 초반 기선 제압은 중요하다. 적극적인 플레이로 선제골을 넣는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주장 안영규는 "선수단 모두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이번 홈 개막전에서 털어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 동계훈련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한 만큼 홈 개막전 승리로 팬들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FC는 홈개막전 이벤트로 선수단 팬사인회, 미니 축구게임, 페이스페인팅, 어묵나눔 등을 남문 출입구에서 진행하고, 경품으로는 LG 스타일러, 건조기, 공기청정기, 노트북 등을 추첨을 통해 나눠줄 예정이다.
이전글광주FC, 홈 폐막전 유종의 미 거둔다
다음글예열마친 광주FC, 원정서 첫승 이룬다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