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OUR PRIDE GWANGJU FC

2010년 12월 16일을 기억하십니까?

역사를 바꾼 광주에 시민프로축구단이 탄생한 날입니다.광주 FC(시민프로축구단)라는 이름으로 145만 광주 시민들의 성원 속에 닻을 올렸습니다. 광주는 12월 16일(목)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K리그 16번째 구단으로 출발해 시민구단으로서의 첫 발을 내밀었습니다. 특히 시민들의 적극적인 프로축구단 만들기 프로젝트로 19,068명이 지지를 보내진정한 시민구단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광주는 시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는 축구단(Our Pride Gwnagju), 소외계층에게 꿈과 희망을주는 축구단(Our Dream Gwnagju), 인재육성에 앞장서는 축구단, 문화와 스포츠 산업을 견인하는 축구단,시민을 하나 되게 하는 축구단이 되기 위해원활한 참여와 소통으로 애향심과 소속감, 연대감, 일체감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후 창단 첫 해인 2011년 K리그에 첫 발을 내밀었습니다.시작은 미약했으나 역대 시•도민 구단 창단 최다승을 거두며 성공적인 첫 해를 보냈습니다.

2011년 광주의 비상, 함께 하셨습니까?

광주는 2011년 3월 5일 대구 FC와의 역사적인 첫 경기에서 3-2 펠레스코어 승리를 따내며 화려한 비상을 시작했습니다.광주의 신인 선수들은 프로 첫 해 임에 불구하고 맹활약을 펼치며 16개 구단 중 11번째 순위를 기록했습니다.시즌 초, “광주가 최하위에 이름을 올리지 않겠냐?”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역대 시민구단 중 창단년도 최다승을 거두며 성공적인 첫 해를보냈습니다. 신생팀으로는 보기 드물게 박기동, 이승기 선수가 국가대표팀으로 발탁됐고 김동섭, 이용 선수는 올림픽대표팀으로 합류하며 광주의 이름을알렸습니다. 특히 이승기는 시즌 종료 후 K리그 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고 광주는 신생팀으로 첫 해부터 신인왕을 배출해낸 구단이 됐습니다.

2012년의 아픔, 잊지 않겠습니다.

광주의 두 번째 도전이었던 2012년은 쉽지 않았습니다. 시즌 초반에는 상위권을 유지하며 시민 구단의 돌풍을 이끌었으나 순위가 점차 떨어지며 강등이라는아픔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광주는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강등이 확정된 후 2012년 마지막 홈경기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광주 시민들과 함께했습니다. 뼈아픈 경험을 했지만 이 위기를 기회로 삼아 재도약을 노렸습니다. 광주에는 잊을 수도, 지울 수도 없는 뼈아픈 일이지만 팀에 대한 애정,시민들과의 화합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2013년 챌린지에서의 출발, 생생하십니까?

K리그 챌린지의 새로운 출발과 함께 광주도 새롭게 출발했습니다. 시즌 도중 감독이 교체되는 악조건 속에서도 남기일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하며 변화를이끌었습니다. TEAM을 이라는 조건 하에 구단, 코칭스태프, 선수, 광주 시민 모두가 똘똘 뭉쳤습니다. 그 결과, 리그 3위라는 성적표를 받으며 내년 시즌승격에 대한 희망을 봤습니다.

2014년, 모두 하나 되어 이룬 클래식 승격!

그토록 원했던 K리그 클래식 승격이 이루어졌습니다!남기일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했던 광주는 2014시즌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아쉬움이 컸습니다.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단숨에 우승후보로꼽혔지만, 순위 상승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살아나는 조직력을 바탕으로 후반기에 승승장구했습니다.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4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치는 등 반전의 시나리오를 써내려갔습니다. 결국, 광주는 K리그 챌린지 정규시즌을 13승 12무 11패 승점 51점, 리그 4위로마치며 4위까지 주어지는 챌린지 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냈습니다.소중히 얻어낸 승격 기회였던 만큼 광주는 준플레이오프에서 강원 FC를 1-0, 이어진 안산 경찰청과의 플레이오프에서도 3-0 승리를 거뒀습니다.그리고 승격을 결정짓는 경남 FC와의 승강 플레이오프에서도 광주의 파죽지세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1차전 홈 경기를 3-1로 승리한 뒤, 2차전 0-1로끌려가던 상황에서 김호남이 극적인 동점 골을 터뜨리며 종합전적 1승 1무로 승격을 확정했습니다. 2년간 노력의 결실을 보는 순간이었습니다. 3년 만에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한 광주는 이제 2015시즌 또 다른 비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2015년의 광주, 그 어떤 팀보다 환하게 빛났습니다.

지난 시즌 창단 최다 승과 함께 K리그 사상 최초 승격팀 잔류라는 새 역사를 만들어 냈습니다.사실 시즌 개막전까지만 하더라도 광주는 강등 후보로 손꼽혔습니다. 그러나 시즌 내내 누구도 무시하지 못할 경기력과 하나되는 끈끈함으로 모두의 예상을뛰어넘는데 성공했습니다. 특히 시즌 초반 연승 행진을 타며 K리그 판도를 뒤흔들었던 광주발 돌풍은 수많은 축구팬들의 뇌리 속에 남게 했습니다.이제 광주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며 2016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2016시즌 "궁극적인 목표는 6강 진입입니다" 이미 2015년 저력을 증명했던 광주이기에 새 시즌 충분히 이뤄질 꿈으로 다가 가겠습니다.

2016년, 2년 연속 잔류와 한 단계 발전한 광주를 봤습니다.

2015년 K리그 클래식 잔류에 성공한 광주는 2016년에도 도전을 이어갔습니다. 1년 전 같이 K리그 챌린지 강등 후보로 손꼽혔으나, 오히려 이를 비웃듯 더 좋은 성과를 냈습니다. 광주는 정규리그 마지막 33라운드까지 6위에 주어지는 상위 스플릿 진출을 위해 끝까지 싸웠습니다. 아쉽게 그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2015시즌에 기록했던 창단 최다 승과 승점,10위에서 8위로 두 단계 오른 순위를 기록하며 시즌을 마쳤습니다. 광주의 2017시즌 목표는 잔류로 만족이 아닌 지난 2시즌 동안 이루지 못했던 상위 스플릿 진출입니다. 2016년 문턱에서 놓친 아쉬움이 크기에 상위 스플릿 향한 간절함으로 더 도약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