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OUR PRIDE GWANGJU FC

광주FC, 창단 첫 FA컵 4강 도전
관리자 2017-08-08view   760


프로축구 광주FC가 창단 첫 FA컵 4강 진출에 도전한다.

광주는 오는 9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상대로 2017 KEB하나은행 FA컵 8강전을 치른다.

올해 광주는 FA컵에서 맹활약 중이다. 연세대와의 32강전에서 극적인 4-2 승리를 거뒀고, 이어진 아산 무궁화와의 16강전에서는 3-0으로 완승했다. 이로 인해 창단 후 첫 FA컵 8강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여기서 멈출 수 없다. 이제 8강을 넘어 4강 진출, 더 나아가 우승이라는 새로운 발자취를 남기려 한다. 광주는 딱 세 번만 이기면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라는 달콤한 선물을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수원전에 임하는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특히 지난 5일 수원과의 K리그 클래식 25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아쉽게 패한 여운을 이번 FA컵 8강전에서 반드시 갚아주겠다는 각오다.

남기일 감독은 이번 수원 원정을 앞두고 그동안 출전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을 적극 투입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그동안 FA컵에서 활약해줬던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고 싶다. 동시에 경쟁력을 확인할 것"이라며 "최근 무더운 날씨와 빡빡한 일정으로 체력적인 부담을 느끼는 주전 선수들에게는 휴식과 동시에 정규리그를 준비시키겠다"고 말했다.

남기일 감독은 선발 멤버 변화 예고 속에서 자신감도 드러냈다. 리저브 선수들의 FA컵서 맹활약과 믿음을 가지고 있다. 예상을 깨고 FA컵에서 순항했었고, 주전 선수들로 출전이 예상되는 수원과 달리 체력에서 유리한 건 광주다. 

더구나 수원은 FA컵 8강전을 마치고 3일 뒤 FC서울과 슈퍼매치를 치르기에 부담도 있다.

전반기 광주의 최전방을 책임졌던 조주영이 수원전 선봉에 선다. 그는 올 시즌 리그에서 3골 2도움으로 지난 시즌 2골 2도움을 넘어서며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또 아산과의 16강전에서 2골을 넣었으며, 서울과 제주 같은 강팀들을 상대로 골맛을 봤기에 수원전에서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여기에 맥긴이 컨디션 회복으로 돌아오면서 둘의 조합을 주목해볼 필요도 있다.

광주가 장점인 젊음과 패기를 앞세워 수원을 꺾고, 새로운 역사 한 장을 장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전글수원전 앞둔 광주, 홈에서 승리 기운 찾는다
다음글벼랑 끝 광주FC, 승리의 주문을 외쳐라

댓글등록

등록

비밀글 여부